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 ‘정책 간담회’여수시의회, 22일 의회 소회의실서 다각적 지원방안 논의

여수시의회가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에 대한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개최한다.

시의회에 따르면  정현주ㆍ이상우 의원이 오는 22일 14시 의회 소회의실에서 장애인복지시설 관계자와 장애인 부모, 시민 등 50여명을 초청해 ‘시민의 소리를 엮다’를 주제로 간담회를 열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한다.

‘최중증 발달장애인’은 지적장애나 자폐성장애의 정도가 매우 심하며 폭력ㆍ자해 등 도전적 행동을 보여 지원과 보호가 필요한 발달장애인을 말한다.

이번 간담회는 강승원 전남발달장애인센터장이 좌장을, 이상우 의원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먼저 정현주 의원이 ‘최중증 발달장애인 도전적행동 지원체계 구축의 필요성 및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후, 지역 장애인시설 관계자 등이 주제에 대한 의견제시에 나선다.

이어 박성미ㆍ정광지 의원은 ‘발달장애인 도전적 행동 지원위원회 설치 및 운영을 위한 조례 제·개정’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앞서 정현주 의원은 지난달 제194회 임시회에서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을 했다. 이어, 지난 12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이상우ㆍ박성미ㆍ정광지 의원과 함께 한양대 발달장애인행동발달증진센터 등 4곳을 방문하는 등 발달장애인 지원정책 입안을 위한 벤치마킹도 가진 바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