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동부권서 불법체류 여성 ‘에이즈 감염’폐렴증세 악화로 의식불명, 과거 행적 추적 어려워

전남 동부권일대를 돌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40대 불법체류자 여성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확진 판정을 받아 경찰과 보건당국이 행적 조사에 나섰다. 현재 이 여성은 폐렴 증세 악화로 의식 불명 상태이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광양 중마동 거주하는 불법체류 외국인 여성 A 씨가 최근 급성 폐렴 증세로 광주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 혈액검사를 받았다. 혈액검사 결과 A씨는 에이즈 양성 반응을 보였다.

에이즈 양성반응을 보인 A씨는 폐렴증세가 악화돼 의식불명 상태인데다 불법 체류자 신분이어서 과거 행적을 추적하기가 곤란한 상황이다.

지난 2016년에 4월에 입국한 태국 국적의 이 여성은 주거지가 광양 중마동으로 돼 있고 여수 마사지 업소에서도 일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여성이 의식이 없어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없는 상태며, 이 여성의 과거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달 30일 언론보도 해명자료에서 에이즈 확진판정을 받은 여성은 여수 마사지 업소가 아닌 광양시 소재 마사지 업체에서 종사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