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 바람 더 강해져초속 43m 강풍·폭우 동반 산사태 및 낙과 피해 우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으로 크기는 중형급

제13호 태풍 ‘링링’이 최대풍속 시속 169km(초속 43m) 강풍을 동반해 북상함에 따라 6일 저녁부터 여수지역에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태풍 링링은 고수온해역(29도이상_에 머물면서 세력이 강해진 상태로 6일 오전 9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로 북상중이다.  강풍 반경이 약 420km에 중형급 태풍이다.

6~7일은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30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180km(초속 40~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특히 도서지방에는 시속 200km(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으며, 그 밖의 내륙지방에서도 시속 90~126km(초속 25~35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

또한, 해상에서는 5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6~8일에 남해와 서해를 중심으로 최대 10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가을장마로 인한 선행강우로 지반이 약해져 축대 및 석축 붕괴, 산사태 가능성, 그리고 강풍으로 과실들의 낙과 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

또 해안가를 중심으로 파도가 범람하여 침수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 및 양식장 피해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한편, 여수해경은 6,7일 이틀에 걸쳐 여수 관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특보에 따라 지역구조본부 가동과 함께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 

태풍 예비특보 발효 시 연안 안전사고 위험 예보제인 관심에서 ‘주의보 단계’로 격상할 계획이며, 주의보 발효 시 해안가 갯바위와 방파제 등 위험지역의 출입을 통제할 방침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