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음주운전 감소 불구 ‘음주 측정거부’ 증가5년간 음주운전 적발 109만 건 ∙ 사망자 2천 4백명 ∙ 부상자 18만 6천명

최근 5년간 음주운전은 줄었지만 음주측정 거부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음주운전 적발은 109만건에 달했으며 음주운전 사고로 인해 부상당한 사람이 18만 6천명, 특히 음주운전사고 사망자는 2천 4백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 정도별로 살펴보면, 면허정지(혈중알코올농도 0.05~0.1%미만) 50만 5,181건, 면허취소(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 56만 3,437건이었고, 음주측정 거부는 2만 228건이었다.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커지면서 연도별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 2014년 25만 1,549건, ▲ 2015년 24만 2,789건, ▲ 2016년 22만 6,709건, ▲ 2017년 20만 4,739건,▲ 2018년 16만 3,060건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2014년에 비해 35.2%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음주 측정거부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4년 3,854건, ▲2015년 3,952건, ▲ 2016년 3,730건, ▲ 2017년 4,206건, ▲ 2018년 4,486건으로 측정거부는 2014년에 비해 16.3% 증가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