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보험금 노리고 아내 바다에 수장한 남편 무기징역

선착장에서 승용차를 바다에 추락시켜 아내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박모(50)씨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김정아 부장판사)는 17일 검찰이 제기한 공소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자신의 경제적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생명을 보험금 수령의 도구로 사용한 점, 피해자를 차가운 겨울 바다에 빠뜨려 익사하게 한 점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여수 금오도의 한 선착장에서 추락 방지용 난간에 자신의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아내 김모(47)씨를 승용차와 함께 바다에 추락 시켜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가 순간적으로 바다로 추락해 아내를 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으나, 숨진 김씨 명의로 6개의 보험이 가입된 것을 수상히 여긴 여수해경의 끈질긴 수사 끝에 범행이 밝혀졌다.

김병곤 기자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