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적조경보 여수돌산 양식어 24만 마리 폐사전남도 적조대책본부 설치, 비상 방제작업 돌입 피해 최소화 안간힘

적조 경보가 발령된 전남 여수 돌산에서 양식 어류 24만 마리가 폐사해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전남도에 따르면 17일 하룻동안 여수 돌산대교 인근 해역에서 양식 어류 2만 마리가 집단 폐사했다. 피해는 이미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17일 현재까지 여수지역에서만 12어가 24만 마리가 폐사해 피해액은 4억 1천여만원에 이른다. 돌산 해역에는 30어가에서 감성돔과 농어, 숭어 등 240만 9천 미를 양식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10일 오후 6시를 기해 전남 여수시 화정도 개도 서측과 통영시 한산면 추봉리 동측 일대 적조경보를 확대 발령했다.

적조 경보가 확대 발효된 전남 여수 돌산 계동∼상동 일대에서는 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Cochlodinium polykrikoides)가 1㎖당 1천200∼1천600개체 출현했다.

적조 위기 경보는 바닷물 1㎖당 적조생물 개체 수에 따라 결정되는데, 적조 경보는 1천개체 이상 출현하면 내려진다.

전남도는 적조대책본부를 설치 운영하고 시군에 예산 4억5천만 원을 긴급 추가 지원하는 한편 특보 발령 지역과 일반 해역에 방제활동과 수산피해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다.

적조주의보 발령 이후 현재까지 선박 257척과 인력 796명을 동원해 황토 1천639t을 살포했다. SNS를 이용해 어업인 7만 3천647명에게 적조 발령 상황 및 양식어장 관리요령을 전파하는 등 적조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