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2019 예울마루 실내악 페스티벌, All 슈베르트로 10월 개막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클래식의 정수 선사해
첼리스트 양성원

GS칼텍스 예울마루(이하 예울마루)가 ‘2019 예울마루 실내악 페스티벌’을 10월 11일 금요일부터 13일 일요일까지 3일 동안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진행한다.

예울마루 실내악 페스티벌은 1년에 한 번 가을시즌에 예울마루 일대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클래식 축제다. 2016년부터 저명한 연주자들과 함께 다양한 구성으로 밀도 있는 실내악 프로그램을 선보여왔다.

올해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작곡가이자 가곡왕으로 알려진 슈베르트를 집중 조명한 ‘All 슈베르트’ 프로그램으로 더욱 깊어진 클래식의 풍미를 관객들에게 전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익숙하지만 쉽게 만날 수 없는 래퍼토리로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JTBC 방영 드라마 ‘SKY캐슬’에서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주제곡으로 사용된 ‘마왕’과 드라마 ‘밀회’에서 김희애와 유아인이 첫 교감을 나눴던 곡으로 사용됐던 ‘네 손을 위한 피아노 판타지’를 이번 실내악 페스티벌에서 생생한 연주로 만날 수 있다.

소박하고 맑은 가곡으로 잘 알려진 ‘보리수’, ‘들장미’, ‘음악에 붙임’을 비롯하여 신선하고 상쾌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송어’를 가곡 뿐만 아니라 가곡의 선율을 주제로 한 변주곡이자 실내악 장르에서 슈베르트가 작곡한 최초의 걸작으로 평가 받고 있는 ‘피아노 5중주 송어’까지 감상할 수 있다.

지금은 사라진 고악기 아르페지오네를 위해 작곡된 유일한 작품인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비올라 연주로 만날 수 있는 귀한 시간도 준비됐으며 변화무쌍한 선율과 깊은 애수를 느낄 수 있는 ‘현악 4중주 14번, 죽음과 소녀’를 비롯한 다양한 마스터피스들이 3일 동안 예울마루 대극장을 진한 클래식 무드로 수놓는다.

이번 시즌은 독창적이고 탁월한 첼리스트 양성원(연세대 교수)을 필두로 비올리스트 김상진(연세대 교수), 고음악계의 디바 소프라노 임선혜 등을 비롯한 국내 유명 연주자와 피아니스트 엔리코 파체, 세계 3대 콩쿨 중 하나인 퀸엘리자베스 콩쿨에서 1위를 석권한 바이올리니스트 나이위안 후, 세계무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현악 4중주단 모딜리아니 콰르텟을 비롯한 해외 유명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한다.

또한 세대를 대표하는 관악 연주자인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한예종 교수), 세계 메이저 오케스트라 중 하나인 노르웨이 필하모닉에서 한국인 최초 호른 수석으로 활약 중인 호르니스트 김홍박(한양대 교수)등이 참여해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할 예정이다.

트리오 오원 10주년 기념음악회가 실내악 페스티벌과 연계해 공연이 이뤄진다.

이어지는 11월 22일에는 트리오 오원의 10주년 기념 음악회가 실내악 페스티벌의 연계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19 예울마루 실내악 페스티벌의 티켓가격은 전석 3만원이며, 3일간 4회의 공연을 전부 관람할 수 있는 ‘매니아 패키지’는 8만원, 2회의 공연이 토요일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토요일 패키지’는 4만원, 한 회차당 4매의 티켓을 제공하는 ‘패밀리 패키지’는 9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예울마루 홈페이지(www.yeulmaru.org)와 전화문의(1544-7669)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