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도의회는 여순특위 활동을 연장하라!전남시민연대, ‘추후구성 논의’ 반발 특별법 제정 집중 시기 강조
2018년도 여순사건 70주면 합동추념식

여수∙순천 10∙19사건 71주기를 맞아 국회 특별법 제정을 위한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이혜자)이 여순사건 특별위원회의 활동연장에 대해 ‘추후구성 논의’ 의견을 제시해 관련 시민단체 반발이 커지고 있다.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은 지난 4일 여순특위에 보낸 의견서를 통해 “후반기 제336회 정례회의 행정사무감사 및 본예산 심의 등 산적한 현안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특위 활동 지원은 자칫 상임위 본연의 업무에 누수를 야기할 수 있으므로, 추후 구성을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에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여순특위 활동연장은 도민들과 유가족들의 엄중한 요청으로 도의회는 유족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특히, “국회 국정감사 기간인 10월은 여순특위 차원에서 국회 행안위 간담회, 국회 토론회 참석 등 특별법 제정을 위해 어느 때 보다 정성을 쏟아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여순특위 활동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를 철회하고 특위 활동연장 등 적극적 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번 기획행정위원장의 의견서는 개인 의견인지, 상임위 전체의원의 논의 결과인지 공개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도의회 단독 조례(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가 기획행정위 의원들의 찬반 의견 속에 계속 보류되는 것에 유감을 표명하며, 조만간 공개질의서를 통해 의원들의 찬반 의견을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