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순천대 여순연구소, 제주4·3, 여순항쟁 학술토론회 개최17일 순천대 70주년 기념관,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토론의 장 마련
제주4·3, 여순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토론회가 오는 17일 순천대 7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된다.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 여순연구소가 제주4·3도민연대와 공동으로 제주 4·3항쟁과 ‘여수·순천 10·19사건’(이하 여순항쟁 또는 여순사건)이 발발한 지 71주년을 맞아 10월 17일 오후 1시 30분부터 순천대 70주년기념관 2층 대회의실에서 ‘제주4·3, 여순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개회식과 제1부 강연회, 제2부 토론회, 제3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개회식은 순천대 여순연구소 최현주 소장(국어교육과)과 임문철 제주4·3도민연대 상임고문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고영진 순천대 총장과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의 격려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제1부 강연회에서는 강정구 전 교수(동국대)와 정명중 교수(전남대)가 각각 「제주·여순 항쟁의 민족사적 재조명과 국가폭력이 재인식」과 「국가체제와 증오체제」란 주제로 강연한다.

제2부 토론회에서는 전 제주대 교수인 고창훈 4·3연구소장을 좌장으로 역사학자인 주철희 박사가 「여순항쟁과 군법회의 실체」란 주제의 발제와 최관호 교수(순천대) 박찬식 박사(전 4·3연구소장), 이창수 법인권사회연구소 대표(제주4·3도민연대 자문위원)의 토론이 진행된다.

제3부 종합토론에서는 한국작가회의 부이사장인 박두규 시인을 좌장으로, 강연자와 발제자, 그리고 토론자가 모두 함께 참여하여 활발한 종합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최현주 소장은 “제주와 여수·순천의 고통의 역사가 71년째 무심히 흘러만 가고 있다”며, “두 지역의 고통이 각 지역의 고유명사가 아니라 전국민적 공감 속에서 역사적 의의를 인정받는 보통명사로 명명될 때까지 다양하고 심층적인 학술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대 여순연구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인문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2019 인문주간 행사는 10월 28일부터 1주일간 진행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