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앞바다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출현청산가리 10배 독성…선상 갑오징어 낚시 중 잡혀
청산가리 10배 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여수 앞바다에서 잡혔다.

 청산가리 10배의 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 한 마리가 여수 앞바다에서 낚시에 걸려 잡혔다.

15일 오전 8시 30분경 여수시 남면 안도리 소유항 동쪽 3.3km 앞 해상에서 낚싯배 돌풍 호(9.77톤, 여수선적) 선장 김상수(43세)씨가 낚시꾼이 잡은 문어가 맹독성 문어로 의심된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돌풍 호 선장의 신고를 받은 뒤 문어 사진을 찍어 국립수산과학원에 자문을 의뢰했다.

국립 해양생물자원 김해성 박사 의뢰 결과 이 문어는 맹독인 '파란고리문어'라고 통보했으며, 여수해경은 조업 중인 선박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파란고리문어'는 주로 남태평양 해역 등 따뜻한 바다에 서식하며, 이번 여수 앞바다에서 잡힌 파란고리문어는 길이 7센티, 무게는 약 10그램으로 ‘테르로도톡신’이라는 무서운 독을 지니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돌풍 호 선장 김상수 씨로부터 파란고리문어를 수거해 국립수산과학원에 인계했으며, 최근 기후변화로 우리나라 연안에서도 아열대성 생물의 출연이 증가하고 있고, 이들은 독성을 지닐 가능성이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