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임종기 도의원, ‘순천왜성’동북아 역사 평화공원 조성 제안“임진왜란때 축조된 28개 왜성 중 호남 유일 순천왜성 역사적 가치 커”
임종기 도의원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에 호남 유일 왜성이 있는 순천에 동북아 역사 평화공원을 조성하자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도의회 임종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2)은 지난 15일 열린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건설교통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에 임진왜란 때 축성된 28개 왜성 중 호남 유일 왜성이 있는 순천에 동북아 역사 평화공원 조성사업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질의에 나선 임종기 의원은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을 보면 우리 남해안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굉장히 큰데 남해안 속에 이순신 흔적이 없는 곳이 없다”며 “임진왜란 때 조선, 명, 왜 세 나라가 국제전을 펼친 호남 유일 순천왜성에 동북아 역사 평화공원이 반드시 조성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서·남해안권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른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전남 16개 시·군 및 경남 7개, 부산 10개 등 33개 시·군·구 대상 93개 사업 20조 억 원 규모로 광주전남·경남연구원에서 용역 중에 있으며 전남과 경남·부산에서 각 1회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

임 의원은 또 전라선(익산~여수) 고속철도에 대해서 “현재 수서발 SRT철도에 전라선은 운행이 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왜 KTX와 SRT가 분리 운행함으로 전라선 철도 근방에 살고 있는 사람은 불이익 아닌 불이익을 받아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같은 서울에서도 용산에서 수서까지 가려면 꽤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경부선이나 호남선의 이용객 수가 적은 시간대를 뽑아 하루에 단 1편이라도 KTX 또는 SRT를 전라선에 투입해 수서 구간에 운행할 것에 대해 의욕적인 협의와 강력한 건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