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좌초된 요트 승선원 29명 전원 구조1일 해상 투어 중 신월동 사도 인근서 암초에 좌초
구조된 승객을 안전하게 옮겨 태우고 있는 여수해경

여수 앞바다에서 43톤급 요트가 좌초돼 출동한 해경에 의해 승선원 전원이 구조됐다.

여수해양경찰서는 1일 오후 6시 20분경 전남 여수시 신월동 사도 남쪽 약 130m 앞 해상에서 A 호(43톤, 쌍동선, 승선원 29명)가 좌초돼 선장 B 모(32세, 남) 씨가 해경에 신고했다고 2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A호에 탑승 승객 및 선체 안전 상태를 확인 후 구조정에 승객 26명(성인 17명, 소아 9명)을 옮겨 태워 봉산동 부두에 모두 안전하게 하선조치 하였다.

A호 선체 확인 결과 좌현 선수 수면 하 약 20cm x 20cm가량이 파공되었으나 침수 피해는 없었다. 같은 날 오후 8시 51분경 자연 이초와 함께 자력 항해가 가능해 구조정의 안전 호송 속에 이순신 마리나항으로 입항 조치했다.

한편, A 호는 1일 오후 5시경 이순신 마리나항에서 승객 및 선원 29명 태우고 출항, 여수 관내 해상투어를 끝내고 입항 중 신월동 사도 인근 해상 이동 중 저수심으로 암초에 좌초되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