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나서미세먼지 저감위해 2023년까지 3만대

전라남도가 2023년까지 총 4천771억 원을 들여 전기자동차 3만 대(현 2천500대), 충전소 6천500대(현 2천 대)를 도민에게 보급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

초소형 전기차 및 이륜차 등은 총 보급 대수 대비 20%를 전남지역 생산 제품 구매를 목표로 정해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자동차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도비 보조금은 시군비 10%에서 20%까지 확대하고, 2020년부터 도 자체사업으로 1대당 도비보조금 36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한 전남지역 전기이륜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사업 이외에 도 자체사업으로 도비보조금 120만 원을 지원해 매년 200대씩 지역 생산 제품으로 시군 읍면동 및 공공기관에 구매토록 할 계획이다.

전기충전소 보급에도 도비보조금 120만 원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과 협력해 전기충전기 보급사업의 50%를 지역 기업 제품으로 구매토록 추진할 방침이다.

전기자동차 구매 시 보조금 지원, 세제혜택, 통행료 감면 등 각종 지원 사항이 있다. 전기자동차 구매를 원할 경우 각 시군의 구매 공고를 확인해 보조지원금을 신청하면 된다. 2020년 사업량은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전기자동차 1천832대, 전기이륜차 392대, 전기화물차 114대다. 도 자체사업은 전기자동차 200대, 전기이륜차 200대, 충전소 100기다.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은 2016년부터 추진 중인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사업과 연계 추진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도내 미세먼지 저감이 기대된다. 또한 도민 건강 보호는 물론 대기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까지 2만 4천617대, 2020년 8천960대를 폐차토록 할 계획이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