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GS건설(주), 여수 도성마을 재생사업 245억 지원24일 여수시청 시장실서 여수시-GS건설(주)-도성마을 업무 협약
74MW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설치…140명 고용, 연 33억 수익 예상
24일 오전 여수시청 시장실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가운데)과 임기문 GS건설(주) 전력사업본부대표(좌측), 하태훈 (유)도성마을 재생추진위원장(우측)이 ‘도성마을 도시재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여수시 도성마을 인근 바다에 74MW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계획하고 있는 GS건설(주)이 도성마을 재생사업에 245억 원을 지원한다.

여수시에 따르면, 24일 오전 여수시청 시장실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임기문 GS건설(주) 전력사업본부대표, 하태훈 (유)도성마을 재생추진위원장이 ‘도성마을 도시재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GS건설(주)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175억 원을 들여 도성마을에 세탁공장과 스마트 팜 등을 짓는다.

또 2040년까지 마을 협동조합이 추진하는 추가 사업에 70억 원 상당의 현물과 서비스 등을 후원한다.

도성마을은 사업 부지를 무상 제공하고, 조합을 설립해 공장과 농장 등을 직접 운영한다.

여수시는 협약이 차질 없이 이행되고, 수상태양광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에 힘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도성마을의 낙후된 환경이 개선되고 정주 여건도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S건설(주)은 총 사업비 1500억 원을 들여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도성마을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사업을 진행한다. 고용창출 인원은 140여 명, 연간 수익은 33억 원으로 예상된다.

이원용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