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해상 추락 차량 탑승 60대 여성 2명 용감한 시민이 구조후진하다 방파제 기둥에 부딪힌 뒤 바다에 빠져...생명 지장 없어
소호항 방파제 해상에 추락한 포터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여수 한 인근 항ㆍ포구에서 60대 여성이 운전한 차량이 바다로 추락했으나 용감한 시민이 바다에 뛰어들어 구조했다.

4일 오후 11시 4분경 여수시 소호동 소호항 방파제에서 포터 차량이 후진하던 중 방파제 기둥에 부딪혀 해상에 추락했다. 이를 목격한 낚싯배 선장 김진운(47세, 남) 씨가 추락 차량 유리창을 깨고 구조에 나섰다.

여수해경은 신고접수 6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 낚싯배 선장 김진운 씨가 차량 운전자 A 모(60세, 여) 씨와 동승자 B 모(64세, 여) 씨를 구조 후 작업용 바지에 올라와 있는 걸 확인했다.

구조된 운전자 A 모 씨 등 2명은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저체온증 등을 호소해 119구급차로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굴 배달을 하러가기 위해 방파제에서 나가고 있었으며, 방파제로 들어온 차량과 마주치자 후진을 하던 중 방파제에 설치된 기둥을 부딪치고 해상으로 추락했다. 이를 목격한 김진운 씨가 옆에 있던 철제 의자를 이용 차량 앞 유리창을 깨고 신속히 A 씨 등 2명을 구조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목격자 및 차량 운전자 A 씨 등 2명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