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송도 해상서 어선끼리 정면충돌 1명 사망여수해경, 안도 해상 추락 추정 60대 선장 집중 수색
안도 해상에서 실종된 선장을 수색 중인 여수해경

여수시 돌산읍 송도 해상에서 소형 어선들끼리 충돌해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6시 15분경 여수시 돌산읍 군내리 송도 해상 50미터 부근에서 위판을 위해 들어오던 1.8톤 소형 관리선과 출항하던 2톤 연합복합어선이 정면 충돌했다.

이 사고로 관리선에 타고 있던 50대 후반의 여성이 크게 다쳐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그 동안 군내리 송도 해상은 사고발생이 잦은 지역으로 이동파출소 민원 설치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여수해경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또 같은날 오후 3시경 여수시 남면 안도해상에서 2톤급 소형 어선 60대 선장이 실종돼  H 호가 해상 표류 중이라며 인근 조업 중인 선박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여수해경은 즉시 헬기 1대, 경비정 1척,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및 민간선박 등 총 17척이 동원돼 사고 해상을 중심으로 광범위 집중 수색 중이다.

국립해양조사원도 운영 중인 수치 조류 도를 활용한 표류 예측시스템을 가동해 전방위 수색과 함께 여수경찰서, 소방당국, 육군 95연대 등 관계기관에 수색 협조를 요청, 인근 해안가를 중심으로도 수색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