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임직원 기소검찰, 5명 구속·82명 불구속기소…"실효성 있는 관리 감독 필요"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 수치 조작사건에 연루된 대기업과 측정대행업체 임직원 87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대기오염물질 측정기록을 조작한 혐의(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로 대기업 임직원 3명과 측정 대행업체 임직원 2명 등 5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배출업체 임직원 68명과 측정대행업체 직원 14명 등 82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지난해 4월 영산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대기오염물질 측정조작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배출업체 12곳과 측정대행업체 4곳을 수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기준을 넘어선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행위는 현행법상 매우 제한적인 요건에서만 처벌이 가능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특정 대기유해물질은 고의·중과실에 의한 기준초과 배출행위를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