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영취산 관통 고압송전탑반대 주민대책위 농성 돌입대책위원장 산중 송전탑 작업장 10미터 깊이 땅구덩이에서 무기한 단식농성 들어가
영취산 일대를 관통하는 고압송전탑 설치 반대를 외치며 주민대책위가 구덩이에 들어가 농성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취산일대 고압송전탑건설작업이 시작되자 인근 산주와 주민들이 16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갖고 고압송전탑 건설반대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주민들은 지난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위원장 최현범) 여수시민들의 생명권, 건강권, 재산권을 침해하는 고압송전탑 건설공사를 반대하면서 일부구간을 지중화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주민들과 시민들이 고압 송전탑 건설반대 서명운동을 전개해 여수시와 한전 그리고 산자부 등에 의견을 제시했으나 주민들을 무시하고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여수시의회에서 전체의원 결의로 고압송전탑 건설반대와 일부구간 지중화를 결의했고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문제 지적이 나와서 주민들과 대화를 하고 검토하겠다던 한전이 어떠한 대화의지도 보이지 않고 공사를 막무가내로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50년 이상 재산권 침해를 당했는데 주민들의 의견청취도 제대로 하지 않아 행정행위의 잘못이 있었다. 그에 대한 책임은커녕 주민들을 무시하고 있다”며 분노했다.

주민대책위원회는 일부구간을 여수산단 공장부지와 자연녹지사이 공간을 활용해 지중화를 한다면 고압송전탑 피해를 줄일 것이며 산불과 여수산단의 전원공급 중단사태 같은 것도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뒤 주민대책위는 송전탑작업을 위해 굴착하고 있는 깊이 10미터 사각구덩이에 뛰어들어 지중화 등 주민요구조건 관철을 위해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