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조계원 여수(갑) 예비후보, 공식 출마선언!여수 정치 경제 어렵게 만든 기존 구태 정치인 책임져야
조계원 예비후보 1호 공약 ‘여수형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여수갑 출마를 공식 선언한 조계원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이하 예비후보)이 21대 총선 여수 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조계원 예비후보는 20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낡은 습관이 되어버린 여수의 구태정치를 벗어나, 새로운 여수의 미래를 열어가겠다.”며 “여수 시민의 자존심을 되찾고, 여수의 새 희망이 되어 시민과 함께 여수 발전의 백년대계를 바로 세워 나가겠다는 엄중한 각오’로 21대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어 그는 “무릇 정치인은 시민의 머슴이 되어야 하고, 시민의 발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수시민들의 믿음으로 기득권을 쥐었던 법조인 출신들의 뛰어난 법 논리와 지식이, 시민들을 위해 온전히 쓰여졌는지 묻고 싶다"며, "여수 시민들의 가슴에 오히려 상처를 주지 않았는지 냉정히 성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계원 예비후보는 1호 공약으로, 경기도 정책수석 시절의 전문 분야였던‘여수형 기본소득과 지역화폐’를 제시했다.

조 후보는 “정작 우리 중요한 여수시민들은 급등한 물가 등으로 인해 삶의 질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타지 사람들과 구분하여 직접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여수시민의 신분증과 같은‘여수형 지역화폐’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 나아가 “여수는 물론이고 나아가 남해안 벨트 전체로까지 안정적으로 확대되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소상공인, 자영업자로 대표되는 서민경제와 상생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며, "경기도에서 많은 실험과 경험을 거친만큼 여수 시민들을 포함한 국민들의 삶에 직접적이고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고 말했다.

특히 구태적 정치행태로 어려워진 여수 경제와 정치 현황을 언급하며, “천혜의 자연환경과 관광자원, 국내 최대의 국가산업단지를 다 갖춘 여수가 세계엑스포를 성공리에 치루면서 국제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나, 정치적 비리와 오명을 뒤집어 쓰면서 명성에 금이 가고 말았다.”며 “본인이 새로운 여수로 거듭나기 위한 최고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또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조계원 예비후보는 “새 시대 새 인물 조계원에게 중책을 맡겨 달라,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조속히 추진하고 상생과 화해의 큰 길을 열어, 대한민국의 통합 상생의 길로 나아가겠다”며 예비후보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그는 “여수는 저를 키워준 고마운 곳이라며, 먼길을 돌아왔지만, 여수가 준 가르침을 잊지 않고 살아왔다”며. “1360만의 전국 최대 규모의 지방 정부인 경기도에서 쌓은 경험을 잘 활용해서, 어려워진 여수의 정치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