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민 명예 훼손한 김무성 망언 규탄”김회재 예비후보, 8일 성명서 “지역민 우롱, 유권자 현혹 사과해야”

김회재 여수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여수시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훼손한 김무성 의원의 망언을 규탄하며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8일 발표했다.

김회재 예비후보는 여수시민의 명예를 매도한 김무성 의원의 대 시민 사과를 요구하며 4‧15총선에서 승리해 실추된 여수시민의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7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불출마 선언을 했지만 험지에 출마해서 떨어지는 게 통합된 신당에 도움되는 길이라고 하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것"이라며 "야권 통합이 이뤄지면 광주, 여수 어느 곳이든 당이 요구하는 곳에 출마하겠다"고 말해 지역민의 강한 반감을 불러 일으켰다.

김회재 후보는 "호남의 민주성지인 광주와 여수에 출마하겠다고 말한 저의는 호남을 분열시키고 불출마를 번복하기 위한 기만이며 유권자를 현혹시키는 망언"이라 규정하며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또 김 후보는 “호남지역이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한 김무성은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로 오히려 본인이 심판의 대상이다”고 역설했다.

덧붙여 그는 “촛불혁명의 산물인 문재인 정부를 심판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이는 여수시민들에 대한 도전으로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