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박성미 여수시의원 “청소년노동인권센터 설립 절실”10일 198회 임시회서 10분발언…청소년 노동인권 위한 적극행정 당부
여수시의회 박성미 의원

박성미 여수시의원이 10일 청소년 노동인권 보장을 위해 노동인권교육을 담당할 청소년노동인권센터 설립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198회 임시회 10분 발언에서 “여수시는 2016년 ‘청소년 노동인권보호 및 증진 조례’를 제정했지만, 청소년 노동인권에 대해서는 체계적으로 이뤄진 사례가 별로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박 의원이 발표한 여수시 청소년교육연대의 2018년 여수시 청소년 노동인권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등학교 3학년 722명 중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비율은 53%에 달한다.

하지만 이 중 56.9%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근로계약서 작성 청소년도 51.5%가 계약서를 교부받지 못하는 등 근로규정이 잘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수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지역 중1~고2까지 1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83%가 노동인권교육을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아르바이트생이나 현장실습생만이 아니라 모든 청소년의 시민의식을 높이는 차원에서 학교 정규교육과정에 노동인권교육을 포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청소년들에게 노동인권을 가르치고 노동인권 상담을 할 수 있는 청소년노동인권센터의 설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미래의 노동자인 아이들이 노동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도록 하고,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여수시가 적극적인 행정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