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옥외광고물 관리 현황 대책’ 베스트 시정질의시민협 의정활동 평가, 박성미·송하진 의원 활발…의원 12명 질문 없어

제7대 여수시의회 1년 의정활동 ‘시정질문’ 평가에서 송하진 의원의 ‘옥외광고물 관리 현황 및 문제점에 대한 개선 대책’이 베스트 시정질의로 뽑혔다.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이하 ‘시민협’)은 제7대 여수시의회 1년 의정활동 두 번째 평가 항목으로 ‘시정 질문’에 대한 결과를 14일 밝혔다. 이번 평가기간은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로 여수시의회 개회 1년 활동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제7대 여수시의회 해당기간 동안 질문 건수는 총 35 건으로 의원 당 평균 1.3 건에 해당한다. 지난 제 6대 여수시의회(93건, 2014.07.01.~2017.09.15.기준)와 비교해 보면 양적으로 1.3 배 정도 늘어난 수치이다.

가장 활발히 시정 질문을 한 의원은 박성미, 송하진 의원(6건) 이었고 개회 1년 간 아직 질문 하지 않은 의원은 의장을 제외 한 12명(강현태, 고희권, 김영규, 김종길, 나현수, 문갑태, 민덕희, 송재향, 이찬기, 정경철, 정광지, 주재현 의원)이었다.

시정 질문에 대한 평가단의 정성평가 결과를 보면, 우수 시정 질문은 ‘옥외광고물 관리 현황 및 문제점에 대한 개선 대책’(송하진 의원 질의)으로 ‘문제파악능력’과 ‘개혁성과 방향성’ 문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근소한 차이로 ‘상포지구 택지개발사업 행정책임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송하진 의원 질의)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가장 낮은 평가를 받은 시정 질문은 ‘여수남산공원 조성사업 관련’(김승호 의원 질의)으로 ‘민의수렴과 공익성’ 문항에서 평가가 낮았다.

‘시정질문’은 10분 발언과 달리 단순히 문제제기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집행부 답변에 대한 적절한 보충질문과 대안제시 등 준비해야 하는 내용이 더 많다. 그만큼 의원의 자질과 역량이 드러나는 분야로 본회의 의정활동에 있어 조례 입법 활동, 예산심사활동과 함께 큰 활동의 축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시민협은 시정 질문 회의록을 읽고 각 시정 질문마다 평가단 8~9명(총42명)이 평가표(문항별 5점 척도)를 작성해 총점 기준으로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한 평균점수를 최종평가 점수로 평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