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코로나바이러스-19 확산 방지 강화파출소․경비함정 등 집중 점검, 의경 외박․외출 일부 제한
연안구조정 실내 방역 장업중인 여수해양경찰서

여수해양경찰서가 코로나바이러스-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에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여수 해경은 지난 23일 정부의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현장대책반 24시간 근무체계를 즉각 가동하고 코로나 발생지역에 연고가 있는 의무경찰에 대해 외박․외출을 제한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청사 내 출입하는 모든 사람은 반드시 마스크착용, 체온측정, 손 세정 후 출입하도록 조치하고 청사 내 방역을 수시로 실시하고 있으며 각 과장들은 경비함정․파출소 등 현장 부서를 직접 방문 이행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파출소는 임장임검 시 의심환자에 대한 집중 확인, 응급환자 후송 시 보호복․마스크․장갑 등 착용 생활화, 외국방문기록 확인 등 2차 감염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경비함정은 검문검색 전․후 개인 신체 및 복장 등 방역을 철저히 하고 외국인 선원 등 밀입국자 접촉에 대비하여 개인 보호장비 착용을 강화하였고, 정박함정 감염자 발생을 대비하여 부두별 대기근무자를 2명에서 3명으로 격상 시켜 운영 중에 있다.

여수해경관계자는 “아직까지 여수지역에 확진자는 없으나 2차 감염에 대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소 불편하더라도 국민들도 협조에 잘 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