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순천시, 무료급식 중단 소외계층 권분(勸分) 꾸러미 제공코로나19로 지역사회 고립된 어려운 이웃 돌봄운동 확산 기대
권상자분 꾸러미 포장

순천시(시장 허석)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무료 급식 등이 중단되어 끼니를 걱정하는 어려운 이웃 1천명에게 권분상자(꾸러미)를 23일 전달했다.

‘권분(勸分)’은 조선시대에 고을 수령이 부자들에게 권하여 극빈자를 구제했던 재물나누기 운동으로, 허석 순천시장의 제안으로 최근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순천형 권분(勸分) 운동’으로 적용한 것이다.

권분운동의 재원은 지난 16일 농산물도매시장내 ㈜팔영청과 송광현 대표와 가족들이 10년 동안 애써 모아 기부한 적금 5천만원을 바탕으로 시작했다. 순천시는 관계자와 논의 후 곧바로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무료급식이 중단된 취약계층 1천명에게 권분상자 꾸러미를 전달했다.

권분(勸分)상자 꾸러미 준비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중간협력기관과 협의를 거쳐 지난 3월 22일(일) 팔마체육관에서 순천시 자원봉사단체 라일락(대표 김경애)을 주축으로 1주일 소비 분량의 쌀, 김치, 라면, 마스크, 과일, 김, 계란 등으로 구성된 꾸러미 1천개의 포장작업을 완료하고 23일(월) 읍면동 공무원들이 가구를 방문해 직접 전달하고 격려했다

조곡동에 거주하고 있는 김모씨(82세)는 “코로나19로 인해 무료급식이 중단되어 난감했는데 이번에 먹거리 상자를 받고 고마움에 감격의 눈물이 난다”며 관계자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매일 끼니를 걱정하는 시민도 많다”며“이번 권분(勸分)상자 보내기가 기폭제가 되어 관내 기관, 기업, 단체 등이 기부운동에 동참해 지역사회에서 어려운 이웃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순천형 권분운동’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