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시민협, 재난소득자금 지원 ‘시급’여수시 사회안전망 보호 차원 생활안전자금 절실…시의회 적극 협조해야

여수시민협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사회안전망을 지켜내기 위해 생활안전자금의 재난소득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가 확산하자 정부는 국가전염병 재난단계 ‘심각’ 으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는 개학 연기, 일부 직장의 휴업 및 재택근무 등으로 가계소득의 실질적 저하 및 경기 전반 위축으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시민협은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비상사태에 돌입하여 국가 간 이동을 막는 등 국제경제도 마비 수준에 이르고 있어 단순히 전염병의 확산을 넘어서 전염병 이후의 사회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크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들은 공공의 방역망은 한 개인의 노력으로 해결될 것이 아니라 시민과 시민, 공동체와 공동체 구성원 사이의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달성할 수 있다며, 그 어떤 이유로도 재난 상황에서 일상이 흔들리고 삶이 위협받는다면 우리를 지켜주던 신뢰의 안전망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시민협은 코로나-19라는 일찍이 겪어보지 못한 국가적 재난에는 그에 걸맞은 과감한 재난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며 타 지방자치단체장의 선제적 대응 사례를 들었다.

전주시는 ‘긴급생활안정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이란 이름으로 실업자와 비정규직 등 5만여 명에게 52만 7천 원씩 지급하기로 했으며, 강원도는 30만 명에게 1인당 40만 원을 ‘재난기본소득 개념인 생활안정자금’으로 지급하기로 하였다. 서울시도 중위소득 이하 약 118만 가구에 최대 50만 원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시민협은 재난소득지급에 대한 입장을 비롯해 ‘코로나-19 피해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에 대한 질의서를 지난 3월 17일 여수시에 보냈고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수시와 여수시의회도 긴밀하게 협조하여 선제적으로 긴급 재난 생활안전자금을 포함한 긴급한 신규 지원계획 및 기존의 사회복지 시스템 점검을 통해 재난 상황에서 시민들의 일상을 지키기 위한 방책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