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서 해외 입국자 2명 코로나19 확진

전남 여수에서 해외 입국자 2명이 코로나 19확진 판정을 받아 해외 유입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31일 오전 11시 긴급 영상 기자회견을 통해 이달 29일 해외입국자 25세 여성 A씨와 함께 입국한 스페인 국적의 22세 남자 B씨가 확진판정을 받아 순천의료원에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입국 후 인천공항서 자가용을 이용해 여수에 도착했으며 곧바로 여수시보건소에 들러 검사를 받았다. 이동 동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확진자 가족은 자택격리 중이다.

지난달 29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한 달 만에 확진자가 나왔다.

여수시는 국내 최대규모의 석유화학 공장이 밀집한 여수산단은 확진자가 1명이라도 발생할 경우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위기상황에 몰리게 돼 긴장하는 모습이다.

권 시장은 “여수에 도착한 모든 해외 입국자는 시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