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임종석 전 실장 “문재인 정부 탄생시킨 순천이 민주당 중심에 서 달라”순천 아랫장 소병철 후보 지원유세에 서갑원 전 의원 깜짝 등장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소병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순천 아랫장을 찾았다. 이날 지원 유세에 전 서갑원 의원이 깜짝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순천 아랫장에서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국회의원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특히, 이날 지원유세에 서갑원 전 의원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전 10시 아랫장 로터리에 도착, 소 후보와 나란히 유세차에 오른 임 실장은 이 자리에서 “순천의 자존심에 걸 맞는 소병철 후보를 뽑아 달라”며 “문재인 정부를 지키고 우리나라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순천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 달라”고 호소했다.

임 실장은 또 “이번 선거구 획정에 대해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그리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 한다”면서 “오는 길에 이낙연 전 총리와도 통화했는데 순천에 가면 그 약속을 다시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특히 “솔직하고 정직한 대통령 덕에 코로나 위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위대한 국민과 함께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와 함께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와 의과대 유치 등은 혼자서는 못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힘 있는 여당 소병철 후보의 손을 잡아달라”고 거듭 부탁했다.

이어 서갑원 전 의원은 마이크를 넘겨 받아 “임종석 전 실장이 우리 고장의 자랑으로 쑥쑥 성장해 나가는 게 좋다”면서 “소병철 후보와는 20년 넘게 형 동생으로 살아왔다”고 인연을 강조했다.

서 전 의원은 또 “경선 과정에서 맘도 아팠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검찰개혁을 위해 소병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 전 의원은 아울러 “좋은 선배, 훌륭한 형님을 모시고 순천발전을 위해 함께 잘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대해 소병철 후보는 “임 전 실장과 서 전 의원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문재인 지킴이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순천 발전의 새로운 역사를 이뤄내는 데 온 몸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총선에서 소 후보는 공직선거법 개정,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과 권역 응급의료센터 기능 보강 및 확대, 순천만정원박람회 지원특별법 제정, 여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라선 고속화 및 수도권 2시간 생활권 구축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