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코로나19’ 중 투자유치 ‘잰걸음’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78개 기업, 2조 1천억 협약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 어려운 투자여건에도 불구하고, 전남도 올해 5월 기준 투자유치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4%가 증가한 78개 기업, 2조 1천 754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준 58개 기업(2조 7천 507억)과 비교해 20개 기업이 늘어난 수치로,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전략적 유치활동을 통해 큰 성과를 거뒀다.

전라남도는 최근 ㈜한양과 여수 묘도 LNG터미널 건설을 위한 1조 3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오는 6월 율촌청정에너지(주)와 6천억원 등 대규모 투자협약도 계획하고 있다.

특히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 팬데믹 상황 속에서 향후 전개될 경제 트랜드와 정부 산업정책(한국판 뉴딜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해 바이오의약 등 6대 산업분야에 투자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리쇼어링 기업(리턴기업) 등 산업파급 효과가 큰 대규모 선도기업 유치를 위해 보조금 인센티브를 대폭 개편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치활동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전라남도는 민선7기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 2018 7월부터 4년간 기업 1천 개 유치를 목표로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5월 현재까지 508개 기업(14조 4천억 원)을 유치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