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대포주민, 뿔났다”… 대기오염물질측정망 설치 촉구민관 거버넌스 권고 ‘설립’ 초안 슬그머니 삭제
주민 반발 거세지자 ‘설치 노력한다’ 문구 삽입

여수시 소라면 대포마을에 설치하기로 했던 대기오염물질측정망 설치가 권고안과 달리 없던 일로 무산될 처지에 놓이게 되자 대포지역발전협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대포지역발전협의회는 28일 성명서를 통해 ‘유해대기오엽물질측정망’ 설치 노력이라는 애매모호한 말 대신 당장 설치해 줄 것을 김영록 전남도지사에게 촉구했다.

대포지역발전협의회는 지난해 8월 여수산단 오염물질 배출조작에 대한 책임은 ‘측정대행업체 관리 감독 부실’의 전라남도에게 있다고 강조하며 “전라남도 환경관리과 담당 국장의 강력한 행정처분”을 요구했다. 

또 여수국가산단과 주거 경계지역에 ‘특정대기 오염물질 측정소’를 설치하여 주민의 생명권 보장을 촉구했었다.

이에 전라남도는 ‘유해대기오엽물질측정망’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하고 1년 넘게 민.관 거버넌스 회의를 밟아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포지역발전협의회는 지난 14차 회의(5월 7일)에 ‘여수국가산단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권고안 초안에 '대포마을 대기오염물질측정소 설립'이라는 부분이 슬그머니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대포협의회가 이를 지적하자, 전라남도는 ‘행정기관에서는 여수국가산단과 대포지역 경계지역에 유해대기오염물질 측정망이 설치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한다’라는 두 줄의 문구를 넣었다.

대포마을 주민들은 돈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다만 유해독성물질이 반출되었을 때 주민들이 피할 수 있는 시간,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시간을 달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거버넌스 권고안 초안이 있었는지 있었다면 언제 삭제됐는지 확인해 봐야한다고 말했다. 다만 28일 오후 3시에 열리는 15차 거버넌스 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다뤄지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유해대기오염물질측정망 설치는 국비가 지원되는 사업으로 환경부가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관계기관은 이를 관철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환경부로부터 긍정적인 시그널을 받았다며 잘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