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민주당 순천지역위 “시의회 의장단 후보자 선출 원칙과 방법 결정”연임 및 재임 불가, 다선의원 우선, 공정한 선출절차
의장단, 상임위원장 중복 등록 불가…자리 나눔 방지
시민단체 의견수렴 적극 반영 의회 본질적 기능 강화
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가 순천시의회 의장단 민주당 후보자 선출 원칙과 방법을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위원장 소병철(21대 국회 당선인)가 28일 시의원 임시총회에서 ‘후반기 순천시의회 의장단 민주당 후보자 선출 원칙과 방법’을 결정했다.

중앙당 '기초의회 의장단 선출에 대한 지침'에 따르면 소속 의원들이 총회를 거쳐 의장단 후보자 선출 방식을 경선이나 합의 추대로 결정하고 결정되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를 따라야 한다고 되어 있다.

이날 주요 의결 내용으로는 ▲연임 및 재임 불가 ▲재선이상의 다선의원 우선 출마 ▲ 상임위원장은 초선의원도 출마 가능하도록 돼 있다.

또한 의장단 후보 당내 경선 등록시 의장과 부의장을 지정해서 등록하고 상임위원장 후보로는 중복등록을 할 수 없도록 정했다.

그 동안 시의회 의장단 선거를 한 후에 낙선한 후보가 다시 상임위원장자리에 도전하던 관행을 차단하도록 개선했다. 이는 의장단 선거 결과에 따라 이뤄지던 자리 나눔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의원들은 이날 총회에서 민주적인 절차에 의한 자유로운 토론과 의견을 개진했고 선출원칙과 방법에 대해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소병철 지역위원장은 YMCA회의실에서 열린 시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시민들이 원하는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출 원칙에 대한 의견을 직접 청취했다.

이날 시민단체 대표들은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출에 관한 ▲다선의원 우선 원칙 ▲연임 및 재임 불가 ▲공정하고 투명한 선출절차 ▲의회의 본질적 기능 강화 4가지 원칙을 지역위에 전달했다.

한 초선의원은 “공개된 의장단 선출방법에 관한 회의였고 초선들도 의견을 낼 수 있어 좋았다. 새로운 원내 지역위원장이 새로운 변화를 시작하니 앞으로 많은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병철 지역위원장은 “순천 시민들의 열망을 받들어 새로운 시의회를 만들자는 위원장의 결심에 뜻을 함께 해 준 의원들의 열의에 감사드린다. 이제 시작에 불과하고 완전하게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앞으로 시민들의 뜻과 기대를 더욱 더 존중하여 순천의 새로운 변화와 정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자”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