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웅천이순신마리나 특혜의혹 수사 막바지A사무관, 입찰방해· 공무상비밀누설죄·뇌물수수 등 혐의…검찰송치 앞둬
여수 웅천 이순신 마리나 전경

여수 웅천 이순신마리나 우선협상대상자 업체 선정을 둘러싼 특혜의혹을 수사해온 여수해경의 수사가 막바지 속도를 내고 있다.

여수해경 지능범죄수사팀은 지난해 여수시청을 강제수사에 나선지 1년여만으로 특혜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 범죄혐의를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수사가 마무리 단계로 6월 중순이나 말경 검찰 지휘를 받거나 송치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경 지능범죄수사팀은 B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입찰에 참여했던 여러 경쟁업체들의 보안이 요구되는 사업계획서 등이 담긴 입찰문건을 확보했으며 A사무관은 입찰방해 및 공무상비밀누설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여수시청 담당부서 A사무관은 직무와 직접 연관성이 있는 B업체 대표로부터 자녀결혼 축의금을 과다하게 받아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여수해경은 피의사실 공표를 우려해 일절 함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최근 언론에 언급된 사실에 대해서 수사 통보를 받은 해당 기관과 수사를 받고 있는 관련업체 관계자를 통해 흘러나올 수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B업체는 작년 2월 전국 공모 입찰에서 국내 굴지의 마리나 전문회사 등 입찰에 참여한 8개 업체를 따돌리고 우선협장대상자로 선정돼 소문이 무성했다. 논란의 대상이 됐던 해당 업체는 여수시와 3년간의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이순신마리나 시설·운영권을 둘러싼 논란의 배경에는, 웅천마리나 주변 800억대 개발사업과 맞물리면서 공사수주에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2015년 7월 남해안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마리나 부지에는 육지와 해면 등 15만9000㎡ 부지에 300척의 요트를 정박할 수 있는 계류시설과 해양복합레저휴양시설, 숙박시설 및 상업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