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시, 해외입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판정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 17시 여천역 도착, 임시격리시설 입소
6일 양성판정 여수 지역 내 접촉자는 없어…네 번째 확진자 발생

지난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해 KTX편으로 여수에 도착한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수시는 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6일 오후 21시에 해외입국자 29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확진자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해외입국자로 5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다행히 여수 지역 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확진자는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해 17시경 여천역에 도착,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여수시가 마련한 임시격리시설에 입소하던 중 6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판정 즉시 확진자를 순천의료원으로 이송조치 하였으며, 확진자가 머문 임시격리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항공기내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여수에서는 지난 2월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한 대구거주자와 3월 해외입국자 두명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확진자 발생이다.

한편 여수시는 해외입국자의 감염사례가 증가하던 지난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해외 입국자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광명역에서 KTX 특별실에 탑승해 여수엑스포역‧여천역에 내리면 시에서 준비한 차량을 통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

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특별관리체계에 따라 도착 즉시 검체 채취와 격리가 이루어져 지역 내 접촉자는 없다”며 “기내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대책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여수시는 7월 6일부터 시가 운영하는 모든 사회복지관, 장애인 복지관, 경로당, 체육시설, 도서관 운영을 중단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