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면허지 이탈 바지락 채취 어선 무더기 적발
지정된 면허지를 이탈해 바지락을 채취한 어선이 무더기 적발됐다.

지정된 어업구역을 이탈해 바지락을 불법 채취한 어선이 무더기 적발됐다.

여수해양경찰서 형사기동정은 지난 6일 오전 10시경 남해군 서면 작장리 서방 약 350m 인근 해상에서 지정된 면허지를 이탈하여 바지락을 채취한 어선 7척을 수산업법 위반으로 적발했다.

형망 조업 어장관리선 A호(7.93톤, 남해선적) 등 7척은 관리선의 지정을 받은 면허지(어업구역)를 약 500미터 벗어나 바지락을 채취한 혐의이다.

A호 등 7척은 지난 6일 오전 6시 20분경부터 바지락 채취를 시작했으며 선박별로 50~300kg의(시가 미상) 바지락을 채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관리선은 지정받은 면허지 내에서 조업을 해야, 면허지 내 어획물 고갈 등을 이유로 면허지 밖 공유수면 등에서 조업하는 경우는 명백한 위법행위이다. 앞으로도 이러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펼쳐 어업질서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