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LG화학 ‘2050년 탄소중립 성장’ 선언, 환영주철현 의원, "지속가능 성장 여수서부터 시작돼야"
주철현 국회의원(여수갑)

주철현 국회의원(전남 여수갑)이 국내 화학업체 최초로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 선언에 환영 입장을 표명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환경과 사회를 위한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지속 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기후변화 대응, △재생에너지 전환, △자원 선순환 활동, △생태계 보호, △책임 있는 공급망 개발관리 등 5대 핵심 과제를 6일 발표했다.

‘탄소중립 성장’은 사업 성장에 따른 탄소 배출량 증가와 동등한 수준의 감축 활동을 펼쳐 ‘탄소 배출 순 증가량’을 제로로 만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LG화학은 이런 노력을 통해 2050년 탄소배출량을 2019년 수준인 1000만 톤으로 억제하기로 했다. 이는 국내 다른 화학업체들도 본받을 지속 가능한 경영의 모델이다.

주 의원은 “세계 기업들은 현재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기업의 생존전략을 과감하게 전환하고 있고 이런 흐름에 발맞춰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 선언은 의미가 남다르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LG화학의 지속가능 성장전략의 출발은 여수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강조했다. 2019년 여수국가산단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사건이 세상에 공개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아직 마무리되지 않고 그 중심에 LG화학이 있기 때문이라고 필요성을 언급했다.

주 의원은 "지속가능 경영이란 경영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적, 환경적, 사회적 이슈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경영활동"이라면서, "여수시민 우선채용, 지역공산품 우선구매, 지역기업 우선 이용 등 작은 것부터 여수지역사회와 교감할 때, LG화학의 지속가능 경영전략은 세계로 뻗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