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폭탄'광양시, 8월 3일부터 안전사고 예방 주민신고제 운영
어린이 보호구역내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 주민신고제가 운영된다.

어린이보호구역내 불법 주정차할 경우 과태료 8만원 폭탄이 부과돼 주의가 요구된다.

광양시는 지역 내 초등학교 통학로 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8월 3일부터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

광양시에 따르면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9개 초등학교(덕례초, 동초, 서초, 칠성초, 마로초, 중동초, 마동초, 중진초, 제철남초) 통학로 내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스마트폰 앱(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신고 적용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고 토·일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된다.

위반할 경우 과태료는 일반도로의 2배로 승용차 기준 8만 원이다.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동일한 위치에서 1분 간격으로 사진 2장을 찍어 신고하면 된다.

사진 속에는 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식별 가능하고 촬영시간이 표시되어야 하며, 어린이 보호구역임이 확인되어야 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