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구항내 급유선과 어선 충돌어선, 선체 일부 파손 및 승선원 1명 부상, 해양오염 피해 없어
여수 종화동 하멜등대 앞에서 급유선과 어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 구항 내에서 급유선과 어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선체 일부가 파손되고 승선원 1명이 부상당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28일 12시경 여수시 종화동 하멜등대 앞 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유조선 A호(부산선적, 323톤, 승선원 6명)와 어선 B호(여수선적, 9.77톤, 승선원 5명)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현장에 경비함정 2척, 연안구조정 1척, 해경구조대를 급파했다. 현장 확인한 결과 어선 B호의 우현 측 일부가 파손됐으며 B호의 승선원 1명이 충돌로 인한 두통을 호소해 긴급 이송했다.

또한 B호 선체 일부파손으로 인해 기관실 및 어창이 침수되고 있어 배수펌프를 이용 배수작업을 실시하며 인근 조선소로 안전하게 이동 조치했다.

한편 A호와 B호는 각각 250톤, 5톤의 기름을 적재 중이었으나 다행히 해양오염을 발생하지 않았다.

여수해경 관계자는“항내에서 선박 간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항법관계 준수 여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는 추후에 정확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