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25곳 98억 투입…주민 생명과 재산 보호

 

재해위험개선지구 조기경보 시스템 개념도

전라남도가 재해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나섰다.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사업’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된 사업으로, 태풍과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급경사지․저수지 붕괴와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 재해 위험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라남도는 총 98억 원(국비 49, 도비 13, 시군비 36)을 투입해 태풍, 호우 등으로 재해발생 우려가 있는 도내 25개소에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이번 투입될 사업비는 전국 총 575억 원의 17%에 해당 되며, 충북, 전북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사업대상지는 시·군에서 건의 받은 재해위험지구 11개소와 위험저수지 8개소, 급경사지 6개소 등 인명피해가 우려된 25개 지역이 우선 선정됐다.

위험지역에는 수위계와 변위계측기, 우량계, CCTV 등 각종 재해 관측 설비가 설치된다.

각 장비들에 기준 이상의 징후가 감지되면 사물인터넷(IoT)과 연결된 조기 경보시스템이 가동되고 경보알람(휴대폰 알림, 마을 방송, 전광판 표출)을 통해 주민들이 위험지역을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안내해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