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청 공노조, 조속한 본 청사 별관 증축 촉구지역 이기주의 매몰…"시민·공무원 희생양 삼지 말라" 경고
“3려통합 합의문 이행해야”…시민불편‧증축 찬성여론 강조
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 지난 6일 성명서를 통해 3려통합 합의문 즉각 이행을 촉구하며 본 청사 별관 증축 조속한 추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이 통합청사 추진 관련 정치적 지역 이기주의에 매몰돼 무고한 시민과 공무원을 희생양으로 이용하지 말 것을 경고하며 조속한 시청 별관 증축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6일 성명서에서 3려 통합 이후 그동안 수차례 통합청사 건립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으나 번번이 무산됐다며 ‘통합시청의 위치는 현 여천시청으로 한다’는 삼려 통합 합의문을 즉각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1998년 여수시 3려 통합은 전국 최초로 주민발의에 의해 도시통합을 이루어 낸 위대한 성과였지만 22년이 지난 지금 통합 청사 추진은 정치적 이해관계로 퇴색되어 지역 간 갈등과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최근 여수시는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본 청사 별관 증축을 추진하고 있으나 일부 반대 세력에 의해 이마저도 난관에 부딪히고 있는 현실을 통탄했다.

여수시공노조는 3려 통합 이후 전남 으뜸 도시로 발돋움했지만 22년이 지난 지금 청사가 뿔뿔이 흩어져 시민의 불편이 가중되고 인구는 28만 붕괴를 눈앞에 마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인근 순천시가 1995년 승주군과 순천시가 통합되면서 청사 분산으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현 청사 중심으로 신청사를 건립 중에 있어 여수시의 안타까운 현실과 비교된다고 일침했다.

아울러, 시민여론조사에서도 시민 67%가 본 청사 별관 증축에 찬성하면서 각종 인 허가 등 민원 불편해소와 행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청사를 한곳으로 모을 때라고 조사 된 바 있다며 본 청사 별관 증축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공노조는 과장된 지역대결 구도와 통합청사 문제로 지역 간 이기주의를 부추기는 일부 정치인과 여수시의회 각성을 요구하며 대의적 차원에서 시 정부와 협치를 주장했다. 덧붙여, 시 정부는 의회와 충분한 논의를 거치고 현장에서 반대하는 단체와 설명회 등을 통해 직접 해결 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