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NH농협은행 ‘2억원 상당 수해물품’ 기탁구례․곡성 등 침수가구 지원…‘지역사회 보탬 될 것’

전라남도는 1일 NH농협은행이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해 2억 원 상당의 물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라남도청에서 가진 기탁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석기 농협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 서옥원 NH농협은행 전남영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전라남도는 기탁 받은 물품을 한국에너지재단을 통해 집중호우 피해지역인 구례, 곡성 등 침수가구에 지원할 계획이다.

김석기 농협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많은 시기에 호우피해까지 본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어려운 시기에 지역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실의에 빠진 지역민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신 NH농협은행에 감사하다”며 “하루 빨리 이재민들이 일상을 복귀할 수 있도록 전라남도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은행 전남영업본부는 최근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해 임직원 1천 800여명이 50회에 걸쳐 침수주택 및 축사 피해복구, 농기계 무상수리 등 일손돕기에 참여했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8개 시군에 5억 1천만 원을 기탁하고, 피해지역 농업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정책을 추진하는 등 지역민들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시설‧인력‧물품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