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성인권보호기관서 수년 간 인권유린 ‘논란’성매매 피해여성 상습적 폭언, 폭행, 갑질에 내부 양심 선언
여수시, 피해사실 신고에도 불구 아무 조치 없이 ‘묵인·방관’
15일 여성인권지원센터 활동가 P씨가 여수시청 앞에서 성매매 피해여성의 인권유린 실태 고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인권보호기관 법인대표가 성매매 피해여성에 대해 상습적 폭언과 갑질, 병원 치료도 못 받게 하거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이 자행됐다는 내부고발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남여성인권지원센터 활동가 P씨는 15일 여수시청 앞에서 인권유린 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법인대표 G씨의 사죄 및 사퇴를 촉구하는 한편 미이행시 고소고발 및 시민사회단체 연대를 통한 국가인권위원회 조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전남성매매피해여성쉼터는 성매매현장에서 착취를 당한 여성들의 탈업과 자립을 위해 쉼터를 제공하고 심리적 안정과 자활을 목적으로 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곳이다.

P씨는 “이곳에서 1년 여간 업무에 종사하면서 여성인권 활동가로서 상담가로서 활동해 왔다. 여성 인권의 보루이자 상징기관인 인권보호기관이 바로 인권의 사각지대였다며 이용자들의 호소를 뿌릴 칠 수 없어 양심고백에 이르게 됐다”고 말한다.

P씨는 “법인 대표가 '이년, 저년, OO년' 하며 수시로 욕설을 하는가 하면 ‘말 안들으면 잘라버린다’ 라고 하면서 이용자의 뺨을 때렸다며, 이런 피해를 당하고 인격을 짓밟힌 이용자는 우울감과 무기력을 호소하며 ‘알콜 중독’, ‘대인기피’, ‘자해’ 등의 여러 가지 심리적 문제를 드러내며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으나 법인대표가 내용증명조차 거부해 현재는 어떠한 방법으로도 이의제기가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며 내부 자정능력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특히, 여수시 담당부서에 피해사실을 신고했으나 해당부서에서 아무런 조치없이 묵인과 방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여수시가 사태를 더 키웠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P씨는 본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피해 여성들과 사전 협의가 됐는가란 질문에 그런 적이 없다면서 순전히 성매매 피해여성들이 받는 충격적인 인권탄압과 갑질, 폭언, 폭력에 대응하기 위한 양심고백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해당 기관 법인대표 G모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