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기고
자전거 알고타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여수소방서 소라안전센터장 정하용

코로나 질병으로 실내운동시설이 야외보다는 감염우려가 높다고 인식되면서 야외에서 즐길수 있는 자전거, 테니스, 낚시, 등산, 산책 등으로 취미활동이 변화되면서 산책로 등에는 적지않는 사람들이 운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중에서 자전거는 생활거주지를 벗어나 운동량, 속도감과 자연을 만끽하는 레크레이션으로 최근 급격하게 동호인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제 입문하는 분들이 알아두면 보다 안전하게 취미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도로는 일반차도, 자전거전용차도, 자전거 전용도로와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이며 일반차도는 도로 가장우측 차선에서 일반적으로 오른쪽 반으로 주행할 수 있는 도로이다. 다만 자전거가 차도로 다닐 때 아쉬운점은 자전거에 좌,우 등 주행방향을 표시할 수 있는 장치가 아직까지 생산되지 않아 다른 차량들이 자전거의 주행방향을 알지못해 사고에 위험성이 높다는 점이다. 운전대 좌우측 부분에 방향표시등을 부착하면 어떨까 생각해 본다

자전거 전용차도는 일반차도의 우측차선에 자전거가 주행할 수 있도록 별도의 차선으로 되어있어 자전거 만이 통행할 수 있는 도로이다.

자전거 전용도로는 보행자도로와 경계석 등으로 분리되어 있으며 자전거만 다니는 도로이며 노면 및 시작지점과 종점에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으며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는 자전거와 보행자가 같이 보행 및 주행을 할 수 있는 도로이며 경계가 없고 노면에 표시 및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다.

겸용도로에서 자전거의 운전자는 보도 중앙으로부터 차도 쪽 또는 안전표지로 지정된 곳으로 서행하여야 하며, 보행자의 통행에 방해가 될 때에는 일시정지하여야 한다.

보행자도로에서 자전거를 탈수 없고 보행자만 다닐수 있으며 보행자 도로 및 횡단보도에서는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에 해당하므로 자전거에서 하차하여 끌고 가야한다

자전거횡단도란 자전거가 일반도로를 횡단할 수 있도록 안전표지로 표시한 도로의 부분을 말한다

자전거횡단도에서는 자전거를 타고 횡단할 수 있지만 횡단도로와 보행자 도로가 같이 있는 경우는 넘어지는 것을 대비하여 보행자와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주행하여야 한다.

자전거등의 운전자는 서행하거나 정지한 다른 차를 앞지르려면 일반차량은 좌측으로 앞지르기를 하여야 하나 자전거는 앞차의 우측으로 통행할 수 있다. 이 경우 자전거등의 운전자는 정지한 차에서 승차하거나 하차하는 사람의 안전에 유의하여 서행하거나 필요한 경우 일시정지하여야 한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2018년에 도로교통법에 자전거 음주운전 금지 항목이 추가되었으며 적발시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태료를 부과 받을수 있으며 사고발생시 본인은 물론 상대방에게 크나큰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음주주행은 벌칙을 떠나서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전거 주행전에는 자전거가 접이식이거나 바퀴분리형 또는 운전대를 분리할 수 있는 경우에는 주행중 운전대가 흔들리는 등 큰 사고를을 일으킬수 있는만큼 구조를 잘알아야 하며 외관상태을 철저히 점검하고 주행시는 안전모, 장갑 등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야간에는 전조등, 미등을 켜서 자전거 주행자나 보행자가 잘 인식할 수 있도록 하여 사고를 미연에 예방, 보다 안전하고 즐거운 취미활동을 하였으면 하는 바램이다.

데스크  yeosunews@daum.en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