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사회복지시설 ‘코호트 수준 격리’ 행정명령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 위한 특단책

전라남도는 18일 도내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코호트 수준의 격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코로나19 확산차단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 울산 소재 요양병원 206명, 김제 소재 요양원 62명 등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은 코로나19에 노출되면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고령자와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많아 감염 시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도내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상황이 종료될 까지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대상시설은 전남도내 요양원․양로원 등 노인시설과 장애인시설, 노숙인시설, 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지역자활센터 등 사회복지시설 1천 738개소를 비롯 요양병원 88개소, 돌봄시설 966개소 등이다.

행정명령에 따라 각 시설들은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일 2회 이상 발열체크,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하며, 소독․환기 등 위생 점검, 코로나19 책임자 지정, 외부인 출입 금지 등 시설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또 의심증상 종사자 업무배제, 면회·외출·외박 금지, 격리공간 확보 등 근무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며, 종사자 출퇴근 동선(집-시설) 최소화, 타지역 방문 자제, 동선 기록 등 종사자 이동 동선 관리에도 철저를 기해야 한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