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광양시의회, 포스코 산업재해 대책 마련 성명서 채택

광양시의회는 21일 제294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산업재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달 24일 산소배관 설비 작업 중 3명이 사망하는 등 최근 1년여 동안 산업재해로 1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시의회는 산업재해가 복합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한 것이니 만큼 최우선으로 안전사고를 줄여야 하며, 많은 비용이 들더라도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재발 방지 약속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산업재해에 대해 심각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실효성 있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포스코가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원인을 밝히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지난 12월 2일 발표한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을 조속히 시행하여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적극적인 자세와 투자로 재해 예방을 위한 노력을 결과로 증명하라고 포스코에 덧붙였다.

진수화 의장은 ‘많은 근로자들이 산업재해로 고통받고 있다’며 ‘빈번한 안전사고는 노동 현장의 전반적인 구조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방증하는 것이다’라며 ‘사업주와 우리 모두가 노력하여 관내 지역산단이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사업장으로 거급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