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전남선관위, ‘4 ․ 7 보궐선거’ 대비 ‘분주’보궐선거 이후 2022년 양대선거 준비체제로 신속 전환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보궐선거의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전남선관위는 지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보다 체계적이고 강화된 방역대책을 마련하여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유관기관 등과 협의하여 자가격리자 등 선거참여가 어려운 유권자의 참정권 보장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4월 7일 확정·실시되는 전남 보궐선거구는 3곳으로 도의원(순천시 제1선거구, 고흥군 제2선거구) 2곳과 군의원(보성군 다) 1곳이다.

특히, 지난해 말 선거법 개정으로 말로 하는 선거운동이 상시 허용되어 정치적 표현의 자유가 확대됨에 따라 유권자와 후보자의 자유로운 선거참여를 최대한 보장하되, 매수·기부행위, 비방·허위사실 공표 등 중대선거범죄는 디지털포렌식 등 과학적 조사기법을 적극 활용하여 엄정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 보궐선거지역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최고 5억인 포상금 제도를 통해 신고·제보를 활성화하고, 최고 50배 과태료 제도를 적극 안내함으로써 금품기대 심리를 차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남선관위는 2022년 3월 9일 제20대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예정되어 있어 보궐선거가 끝나는 즉시 양대선거 준비체제로 신속하게 전환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