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전남해양수산과학원, 돌김 신품종 ‘햇바디1호’ 시험양식 성공국내 최초…기존 잇바디돌김 보다 생산량․소득 2배 높아 경쟁력 지녀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이 생산량과 소득이 2배 높은 신품종 '햇바디1호' 시험양식에 성공해 양식 어업인들에게 보급할 계획이다.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이 기존 잇바디돌김 보다 생산량과 생산소득이 2배 높은 신품종 ‘햇바디1호’를 전국 최초로 시험양식에 성공했다.

잇바디돌김은 우리나라 토종 김으로 맛과 품질이 우수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선호한 부가가치가 높은 품종이다. 현재 전남지역에서 주로 양식되고 있으며, 길이가 길고 가늘며 구불구불한 모양 때문에 ‘곱창김’으로도 불린다.

그동안 잇바디돌김 양식은 씨앗(각포자) 형성률이 낮고 김발에 씨앗을 붙이기 어려워 생산량이 일정치 않았다. 또 바다 기상여건의 영향을 많이 받아 어업인들이 양식하는데 어려움을 호소해왔다.

이번 시험양식에 성공한 ‘햇바디1호’는 기존 잇바디돌김 보다 씨앗주머니(각포자낭)에서 많은 씨앗(각포자)을 방출해 김발에 씨앗 부착률이 높다. 연간 생산횟수도 4회로 잇바디돌김 보다 2배 이상 생산량이 많고 단백질과 글루탐산 등 풍부한 영양분을 많이 함유해 국내외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

‘햇바디1호’는 전남해양수산과학원에서 개발한 5번째 품종으로 ‘해풍1호’, ‘해모돌1호’와 함께 잇바디돌김을 생산한 양식 어업들에게 보급될 계획이다.

더불어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햇바디1호 종자 보급을 위해 해역별 시험양식은 물론 대량 종자생산에도 집중키로 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