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거문도 해상서 LPG운반선과 어선 '꽝'3,000톤급 상선과 138톤급 어선 충돌 큰 부상자 없어
9일 오전 6시경 거문도 인근 해상에서 3천톤급 LPG운반선(사진 좌)과 쌍끌이대형저인망 어선(사진 우)이 충돌했다. 사고 충돌로 어선 선수가 크게 함몰됐다.

거문도 인근해상에서 3,000톤급 LPG운반선과 130톤급 쌍끌이대형저인망 어선이 충돌로 양 선박 선수부위가 크게 파손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9일 오전 06시 01분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동방 24km 해상에서 3,313톤급 LPG운반선 A호(파나마 선적, LPG 1,330톤 적재, 승선원 중국 16명)와 138톤급 쌍끌이대형저인망어선 B호(부산선적, 승선원 11명)가 서로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쌍끌이대형저인망어선 B호 상부 구조물 파손(6m×2m)됐으나 선박 침수는 없었다. 선원 C씨(62세,남)는 외팔 어깨 및 팔목 통증을 호소하였으나 다친부위는 경미했다.

또한 LPG운반선 A호는 좌현 선수부 일부가 파손 및 파공되어 닻(앵커)이 유실되었으나 침수등 피해는 없었다.

여수해경은 이번 충돌사고로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선박들 물적 피해정도는 큰 것으로 보고 선박 관계자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