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시민대책위, 여수산단 민관 거버넌스 권고안 거부 ‘규탄’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시민대책위원회가 환경관리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권고안 거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시민대책위는 1일 오전 여수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관협력 거버넌스 권고안 9개항의 수용과 여수산단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과 환경개선을 촉구했다.

시민대책위원회는 “1급 발암물질 등 유해물질의 측정값을 조작하고 불법 배출하던 인식과 태도를 바꾸지 않고 있다”면서 “여수산단 환경관리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의 권고안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수산단시민대책위는 시민들과 함께 여수산단의 환경문제 해결 등을 위해 보다 강력한 시민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본사 항의 방문과 집회, 제품 불매운동, 정부 국회 대응 촉구, 전국 시민환경운동단체와 연대 행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여수산단환경협의회는 지난달 26일 공동의견서를 통해 거버넌스 진행과정의 절차적 문제와 당사자 간 협의되지 않은 사항 등을 지적하며 민관협력 거버넌스 권고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