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도, 세풍산단 광양항 배후단지 지정 잰걸음6일 여수광양항만공사 등과 협약…자족형 화물 창출 단지 역할 기대
광양 세풍일반산업단지

전라남도가 지난 6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광양항만공사, 세풍산단개발(주)과 세풍일반산업단지를 광양항 항만배후단지로 지정하기 위한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과 세풍산단개발(주)로부터 세풍산업단지 33만㎡를 인수해 전남도 소유부지 7만㎡를 포함, 총 41만㎡를 항만배후단지로 지정할 예정이다.

특히 세풍일반산업단지 항만배후부지에 수출입 항만형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6만TEU 이상의 물동량과 4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자족형 화물 창출 배후단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은 산업단지를 항만배후단지로 전환하는 최초의 사례이자, 광양만권 유관기관 간 협업사업”이라며 “일자리 창출형 항만배후단지 성공모델이 되도록 도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배후단지가 2021년 소진될 것으로 예상, 2019년부터 광양항 인근 세풍일반산업단지의 항만배후단지 확대 지정을 검토했다. 한국해양수산연구원에서 실시한 항만배후부지 지정을 위한 타당성 용역결과가 부정적으로 도출돼 진행이 지연됐으나 전남도 보유부지 7만㎡를 추가로 지정키로 하면서 문제를 해결했다.

이후 전남도, 지역 국회의원 등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협력해 국비를 확보함으로써 항만 배후부지 지정을 눈앞에 두게 됐다. 지역산업의 강점인 기능성 화학소재, 이차전지 등 제조업과 물류기업의 투자 수요에 맞는 용지를 공급함으로써 광양항 활성화 첫 단추를 꿰게 된 것이다.

이같이 광양항 배후부지 지정에 모든 기관이 협력한 것은 배후단지를 통한 기업 유치만이 광양항의 물동량 창출은 물론 광양만권의 발전과 인구 유입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이다.

세풍일반산업단지의 항만배후단지 지정은 기업 유치를 통해 물동량을 창출하는 물류자족형 광양항만의 성장엔진을 마련할 뿐만 아니라, 지역민의 고용창출로 이어져 지역 경제의 활력을 높이는 등 직‧간접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풍산단 항만배후부지 지정을 앞두고 이미 기능성화학업체, 이차전지업체에서 입주 관련 문의가 이어지는 등 항만배후부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항만배후부지의 저렴한 임대료 매력이 제조기업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항만배후단지 지정 절차가 완료되면 즉시 입주 가능 부지 24만㎡에 신규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2단계 잔여부지인 17만㎡도 2023년까지 기업을 유치해 지난해 기록한 항만배후단지 물동량 및 일자리 창출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