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 화양지구 부동산투자이민제 연장2024년까지…외국인 투자 활성화로 동북아 해양관광 허브 탄력

전라남도가 이달 말 기간 만료를 앞둔 여수 화양지구의 부동산투자이민제가 2024년까지 연장했다.

그동안 전남도와 여수시는 지역 정치권과 주민 의견을 모아 화양지구 개발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부동산투자이민제 기간 연장을 법무부에 강력 건의했다.

법무부는 대형숙박시설 착공 등 실질적 외국인 투자가 가시화되는 시점임을 감안, 투자이민협의회를 거쳐 부동산투자이민제 연장을 확정했다.

부동산투자이민제는 법무부장관이 고시한 지역에 외국인이 기준금액 이상을 투자하면 거주 자격을 주는 제도다. 5년 이상 유지 시 영주권을 부여한다. 그만큼 외국인 투자 유치의 중요한 인센티브다. 여수 화양지구를 포함해 전국 5개 시․도에 8곳이 지정됐다.

화양지구에는 ㈜HJ매그놀리아용평디오션호텔앤리조트가 골프장, 호텔, 콘도 등 휴양과 레저가 복합된 897만㎡의 복합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2024년까지 1조 2천813억 원을 들여 남해안 관광 거점이자 동북아 해양관광의 허브로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18홀의 디오션골프장을 운영 중이며, 10월 말 힐&테라스 콘도 274실도 착공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이번 부동산투자이민제 기간 연장이 외국자본 유치 활성화로 이어져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인 힐&테라스 콘도 분양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자 선별을 위해 최소 투자금액을 기존 5억 원에서 7억 원으로 상향하는 등 제도를 보완했다.

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시와 함께 대규모 관광 리조트 개발사업에 관심이 있는 외국 투자가를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 부동산투자이민제 등 화양지구의 투자 매력을 알리기 위한 외국인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