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탁송차량이 횡단보도 덮쳐 3명 사망·9명 부상20일 여수 한재사거리서 공공근로 나선 노인 3명 숨져
20일 오전 8시 56분경 여수 한재 사거리서 내리막길을 달리던 탁송차량이 횡단보도를 덮쳐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 3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종합)내리막길을 달리던 탁송 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을 덮쳐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 3명이 숨지고 9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0일 오전 8시 56분께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과속으로 내리막길을 달리던 탁송 차량이 앞차와 추돌하면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을 덮쳤다.

이 사고로 공공근로자 A(80)씨와 B(72)씨, C(73)씨 등 3명이 숨졌다. 부상자들은 여수 전남병원과 제일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공공근로에 나선 11명은 근무 장소를 옮기기 위해 행인들과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다 이 같은 참변을 당했다.

이번 사고는 한재터널 내리막길에서 과속했던 탁송 차량이 속도를 이겨내지 못하고 앞 차량과 추돌해 횡단보도를 덮쳤고 신호대기 중이던 반대편 차량까지 부딪힐 정도로 큰 사고로 이어졌다.

추돌 과정에서 탁송차량에 실렸던 차량이 횡단보도로 떨어지면서 행인들을 덮쳐 2차 피해를 가했다.

이번 사고 원인으로 내리막길 탁송차량의 브레이크 파열에 의한 사고인지 해당 차량의 과속에 의한 것인지 정확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경찰은 탁송 차량 운전자를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